세종시의회 김현미 의원 행감서 지적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의회 김현미 의원(소담동,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자치행정국 읍면동 소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자료 부실과 자료 통합 관리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김현미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읍면동별로 축제를 취소.축소 운영하는 과정에 대해 질의하고 제출 자료의 문제점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읍면동별로 축제 등의 사업이 집행되지 않았는데도 이에 대한 사유를 행감 자료에 누락한 점을 지적하고 향후 이를 통합 관리하고 관련 자료를 상세히 제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또한 김 의원은 읍면동별 사업에서 관내 업체와 계약이 저조한 상황과 이유에 대해 질의하면서 관내 모든 업체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계약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각 읍면동별로 서식을 비롯해 같은 요구 자료인데도 각기 다르게 작성한 부분은 관리가 제대로 안 되고 있는 것”이라며 “또한 계약을 진행할 때 관내 업체와 우선 계약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말했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