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창업생태계 조성 유관기관 간 업무협약
충북경제자유구역 홍보대사 위촉…충북도 홍보 당부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하 충북경자청)은 충북 오송을 국제도시로 조성하는 외국인창업생태계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29일 충북경자청은 국회세계한인경제포럼 FTA일자리센터(이하 FTA일자리터)·Global Business Alliance(이하 GBA)·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창경센터) 간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했다.(사진)

이날 협약식은 FTA를 활용한 해외교역 활성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FTA일자리센터와 국내 거주 외국인·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창업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GBA, 창업기업에 대한 창업 펀드 지원하는 창경센터가 참여했다.

또 이날 FTA일자리센터의 이창우 센터장과 GBA의 오시난 회장을 충북경제자유구역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충북도와 충북경자청의 사업을 국내외로 알리는 역할을 맡았다.

김영환 도지사는 “국내 거주 외국인과 외국인 유학생들의 창업을 지원하는 기관들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 상황에서 충북 오송의 외국인창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역량있는 기관들이 참여하기로 한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며 “각 기관들의 역할을 충분히 발휘해 충북 오송을 외국인 창업의 허브로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 이후 오후 2시에는 충북경자청에서 GBA와 도내 15개 대학 국제교류처간 업무협약식이 있었다. 충북경자청은 GBA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창업아이디어 등을 도내 대학이 활용해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각 기관의 뜻을 모아 협약식을 진행하게 됐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