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위원장은 국회에서 정책협의회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왼쪽부터 복기왕(충남) 위원장, 황운하(대전) 위원장, 홍성국(세종) 위원장, 임호선(충북) 위원장.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더불어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이 이재명 대표의 개헌 의지에 발맞춰 행정수도 명문화 개헌을 추진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과 홍성국 세종시당위원장, 임호선 충북도당위원장, 복기왕 충남도당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충청권 4개 시·도당위원장 정책협의회’를 열고 “이 대표가 국회연설에서 밝힌 개헌에 힘을 보태고 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해 충청권이 앞장서 개헌 추진 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는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발생하는 불필요한 논란을 잠재우고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수도로 발돋움하기 위한 선결과제다”고 주당했다.

이어 “개헌이 추진되면 행정수도 세종이라는 불변의 법적 지위를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와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공동의제는 △수도권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 △행정수도 완성 명문화 개헌 △지역화폐 국비지원 예산 전액 삭감 공동 대응 △충청내륙철도 건설 △충청권 광역철도 조기건설 △수도권 전철연장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국가 탄소중립 클러스터 구축 등이다.

임호선 충북도당위원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에 수도권 규제 완화가 충청권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고 생각한다”며 “충청권이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그리고 메가시티 전략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충청권 4개 시·도당이 더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위원장은 분기별로 정책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