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26일 현대프리미엄아웃렛 대전점 앞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현대백화점그룹은 29일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참사와 관련, "진정성 있는 보상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화재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유가족들과 보상안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족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하면 직접 찾아가 요구사항 등을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발인 등 장례 절차와 유족들 편의에 필요한 업무를 수행하고 장례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렛 입점 협력업체들의 피해 보상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장기적인 영업 중단으로 어려움에 처한 입점 협력업체들의 영업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업주들의 어려움을 청취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대전점 운영 중단으로 급여 지급 등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도급업체 직원들에게도 도급비를 지급하고 시설·미화·보안 등 도급업체 직원들을 위한 추가 지원책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