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서경석 기자]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최근 행정안전부 지원하고 충남도가 운영하는 충남 소통협력공간(사회혁신센터)을 온양온천역 유휴공간에 유치했다.

‘소통협력공간’은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인 ‘지역사회의 자생적 창조역량 강화’의 중점사업으로, 지역의 다양한 브랜드 가치를 새롭게 디자인하고 마케팅하는 로컬 창조커뮤니티 기반을 조성하는 국가 핵심 정책이다.

아산에 들어설 충남 소통협력공간은 춘천과 전주, 제주, 대전에 이어 전국 다섯 번째로 조성되고, 지리적으로 수도권에서 가장 가까운 것이 장점이다.

이에따라 로컬에 관심을 가진 소셜벤처인을 꿈꾸는 수도권 청년들에게 새로운 기회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도권 전철과 국철 장항선이 정차하는 온양온천역은 광역적 접근성이 뛰어나고 3000㎡ 단층 단일공간 구조로 공간 활용성이 높은 것이 장점이다.

원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집객성과 생활 편의성 면에서도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2021년 충남도 1호 청년정책 우수도시와 2022년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 육성평가 최우수상 수상, 충청권 최초 사회적경제 인재 양성 친화 도시 선정 등 시민주도 사회혁신성장을 선도한다는 점이 유치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온양온천역 유휴공간은 예식장과 연회장으로 사용하던 (구)라비체 가 영업종료로 수년째 방치돼 왔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참여자치 선도도시 아산을 선택해 준 행정안전부와 충남도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신정호 아트밸리 등 아산시 도시브랜드는 물론 충남 곳곳의 고유 브랜드가치를 높여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열어가는 가장 성공한 소통협력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아산 서경석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