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레미콘조합·지역레미콘 대표 등 지역국회 산자중기위 방문, 관심·지원 요청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시멘트생산 업계의 시멘트 값 인상을 놓고 레미콘 업계가 무기한 조업중단(셧다운) 선언하는 등 두 업계가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오는 10월 4일부터 시작되는 국회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에서 시멘트가격 인상과 산업부 갈등조정, 상생방안 촉구 등이 다뤄질 예정이어서 관련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9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중소 레미콘 업계는 시멘트생산 업계가 지난 2월 가격인상을 한데 이어 불과 7개월만에 또 인상을 추진해 최대 35%까지 울리면서 원가 부담이 급등하고 있다.

또 급등한 원가 부담에 반해 적정한 납품단가를 보장받지 못하는 상황으로 경영악화에 직면하고 있어 시멘트생산 업계가 가격 인상에 대한 입장을 바꾸지 않는다면 내달 10일부터 무기한 조업중단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시멘트생산 업계는 주요 원자재인 유연탄 가격 급등과 인건비 상승 등에 따른 경영악화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 하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한국레미컨연합회 배정우 이사장과 충북레미콘공업협동조합 윤택진 이사장과 지역 레미콘업체 대표 등은 최근 국회 산자중기위를 방문해 중소 레미콘 업계의 어려움 등을 전달하고 상생협력 등 국회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제천·단양지역 레미콘 업계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촉발된 국제 유연탄 가격상승 등이 시멘트 업계의 가격 인상의 주요 원인임을 알고 있으나 지난 2월 17~19% 시멘트 가격 인상에 이어 불과 7개월 만에 다시 가격을 최대 15%까지 인상하는 등 올해만 최대 35% 인상한 것은 중소 레미콘 업계는 받아들일 수 없는 입장”이라며 “무기한 조업중단을 예고한 내달 10일까지 시멘트 업계의 상생협력 방안이 나오길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레미콘 업계의 조업중단 발표에 건설 업계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건설 업계 관계자는 “지난 6~7월 화물연대 등 파업으로 건설 현장이 멈춰 서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번에 또 시멘트 가격 인상으로 최악의 경우 레미콘 업계가 조업을 중단한다면 공공·민간 공사 현장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시멘트 가격 인상이 시멘트 업계만의 문제가 아닌 만큼 상생협력 할 수 있도록 정ㅂ는 물론 국회에서도 적극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제천·단양 장승주 기자 ppm645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