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천억원 시대 개막, 1회 추경대비 15.9%, 1054억원↑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영동군은 지난달 군의회에 제출한 2회 추경 예산안이 304회 영동군의회 정례회에서 7673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군정 사상 최대 예산액이다.

이는 1회 추경예산 6619억원 대비 15.9% 증가한 7673억원으로 일반회계 7005억원, 특별회계 668억원이다.

그만큼 군민 복지 증진과 경제활성화, 지역발전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 추경은 △세외수입 62억원 △지방교부세 869억원 △조정교부금등 4억원 △국․도비보조금 112억원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 7억원이 증액되어 1054억원의 재원을 확보했다.

이는 지난해 2회 추경예산과 비교해도 1141억원(17.5%)이 증가한 규모이다.

군은 민선8기 출범에 따른 군정과제 이행을 위한 초석을 다짐과 동시에 물가상승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및 주민불편 해소 등에 중점을 두는 한편, 정부의 내년도 경제 성장세 둔화 예상에 따라 중장기 재정운용을 고려했다.

이에 따라 통합재정안정화기금에 자금을 예탁하는 등 대내외 여건에 대비, 추경예산을 편성했다.

주요 반영사업으로 △통합재정안정화기금 통합계정 예탁금 500억원 △영동사랑상품권 발행 및 운영 6억 7000만원 △62회 충북도민체육대회 주요행사 대행업체 선정 10억원 △지적재조사 면적증감 조정금 8억원 △자원순환센터 매립시설 1-2단계 증설공사 12억 9000만원 △초강천 빙벽장 관광명소화 사업 18억 4000만원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 구축 17억 9000만원 △ICT 안전관리 리파워링 태양광 통합관제센터 구축 12억 7000만원 등이다.

또한, △삼봉풍수해생활권종합정비사업 5억 6000만원 △저소득층 긴급 생활 안정지원금 11억 9000만원 △비료 가격안정 지원사업 11억 5000만원 △양산면 그라운드골프장 조성사업 5억원 △레인보우힐링 숲 가족놀이공원 조성 15억 2000만원 △숲에너지센터 활성화 사업 시스템 구축 8억원 등도 포함했다.

정영철 군수는 “역대 최대규모로 편성한 이번 2회 추경예산은 코로나 재확산 및 물가상승으로 어려운 시기를 견뎌내고 있는 군민들의 생활경제 회복과 군민과 약속한 민선8기 공약사업의 기틀 마련을 위해 꼭 필요한 예산으로 소중한 재원을 적재적소에 신속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천성남 기자 go2south@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