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서경석 기자]순천향대 문화예술교육연구소(소장 원종원)가 최근 3년 연속 ‘2023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 충남지역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가 공동지원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해 지역 예술 현장과 공교육을 연계해 문화예술 분야의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해 전문 예술 강사 파견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순천향대 문화예술교육연구소는 그동안 △문화예술교육의 다양한 학제 간 연구와 교육프로그램 개발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을 위한 문화예술 교육 기회 확대 △문화예술교육 운영학교 교사 설명회 △예술 강사 역량 강화 사업 운영 등 충남지역 문화예술교육의 허브 역할을 수행해 그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이에따라 순천향대는 오는 2024년까지 2년간 53억여원의 예산지원을 통해 충남지역 초·중·고 및 특수학교와 대안학교 등 550여 개 학교에 300여 명의 예술 강사를 파견해 지원하게 된다.

예술강사는 국악과 무용, 연극, 영화, 만화·애니메이션, 공예, 사진, 디자인등 8개 분야이다.

원종원 소장(공연영상학과 교수)은 "문화예술교육연구소는 문화예술교육의 이론체계를 확립하고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 문화예술교육의 발전에 기여해 왔다"며 "학교 문화예술교육의 취지를 잘 이해하고 교육 과정의 질적 향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아산 서경석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