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동양일보 오광연 기자]김태흠 충남지사가 농촌고령화와 지역소멸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민정년제 등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2일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 ‘26회 노인의 날’이다.‘면서 ’도농지역인 충남을 비롯해 초고령화, 그리고 지역소멸문제는 속도가 빠르게 가느냐 늦게 가느냐의 차이지 전국적인 현상이다"고 밝혔다.

이어 "인구감소도 문제지만, 시·군 지역에 나이든 어르신들만 분포돼 있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며"저출산 문제와 농촌의 지역 소멸은 대한민국의 첫 번째 아젠다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의 이 같은 입장은 현역 국회의원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당시에도 농업문제를 지적하고 이 같은 입장을 고수해 왔고, 민선8기 충남도정에도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이른바 ‘충남형 농지개혁’이 정착할 경우 고령화 되는 농가에 청년농 유입은 물론 사회.문화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의 혁신이 실현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특히 김 지사는 "국가가 농업, 농촌에 대해 5년마다, 10년, 20년 중장기 계획을 정해서 뚜벅뚜벅 왔어야 했는데, 산업화에 밀려 농업은 놔버리다 보니 결국 농촌은 고령화가 되고 젊은 사람은 하나도 없는 농촌이 됐다"면서 "이 같은 농촌의 고령화, 지역소멸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저는 농촌에 젊은 사람을 유입시키는 방향으로 예산을 투입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적어도 농민도 72~3세가 되면 정년제가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연금제가 필요하고 농민들이 가지고 있던 땅은 일정한 수익이 날 수 있도록 적정 규모의 토지로 중앙 정부나 지방정부에서 공급해 줘야 한다"며"정년제와 연금제를 도입하고, 젊은 사람들이 농촌에 유입될 때까지 국가, 지방정부에서 지원하는 쪽으로 가야한다. 민선 8기 충남에서 스마트팜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것도 그 이유다"고 적시했다.

이어 "도의 예산이 한정돼 있으니 우선은 시군마다 2,3군데씩 시범적으로 도입하려고 한다"면서 "노장청이 어우러지는 농촌, 노인이 소외받지 않는 힘쎈 충남을 만들겠다"고 밝혔다.내포 오광연기자okh295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