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지사는 사인간·금융 채무만 80억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지난 6월 지방선거를 통해 당선된 충청권 광역단체장 중에서는 최민호 세종시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0시 공시한 '6·1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최 시장은 36억 337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세종시 연동면 본인·배우자 명의 대지 3필지와 주택 1채, 서울 마포 본인·배우자 명의 아파트 1채와 예금 등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27억 4060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충남 청양에 대지와 임야, 대전 동구 용운동(전세권) 아파트 등을 보유하고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13억 3354만원을 신고했다. 충남 보령 웅천읍 토지 9필지(5123㎡)와 본인 소유 1곳의 단독주택과 배우자 명의 단독주택 2채(전세권 1곳)를 가지고 있다.

자녀는 다가구 주택(전세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가액은 8억 8760만원이다.

김영환 충북지사가 신고한 재산은 9억 4968만원이다. 토지가 4억6190만원, 건물이 82억4천819만원에 달했지만 사인간·금융 채무가 무려 80억4천52만원이나 됐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