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박승룡 기자]충북 도내 시장·군수 7명의 평균 재산은 13억 9481만원이다.

토지와 건물의 평균 금액은 각 2억 2095만원, 13억 1266만원이고, 평균 예금액과 채무액은 각 2억 9703만원, 4억 9669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중 정영철 영동군수의 재산이 46억 161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김창규 제천시장과 이범석 청주시장이 각 17억 9543만원, 11억 3633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김문근 단양군수(9억 4502만원), 이재영 증평군수(5억 602만원), 최재형 보은군수(4억 9135만원), 송인헌 괴산군수(2억 7334만원)는 10억원을 밑돌았다.

도의원 29명의 평균 재산은 13억 8969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20억원 이상 자산가는 8명이다.

이동우 의원이 61억 3953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정범(33억 8257만원), 안치영(32억 6772만원), 박재주(31억 1253만원). 이양섭(30억 7603만원), 김현문(27억 3548만원), 유상용(26억 2309만원), 유재목(21억 5435만원) 의원 순이다.

반면 마이너스 재산도 있다.

박용규 의원은 -3503만원, 김호경 의원은 -2억2029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도의원들의 토지와 건물 평균 금액은 각 6억 3909만원, 9억 9489만원, 평균 예금액과 채무액은 각 3억 3708만원, 9억 1598만원이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