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없는 단양에서 의료지원으로 벅찬 감동 전해

(왼쪽부터)박시원 농협단양군지부장, 오희관 충북농협 부본부장, 이기열 조합장이 30일 단양군 가곡면 게이크볼장에 마련된 사진 촬영장소에서 장수사진 촬영 대기 중인 고령농업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충북농협은 단양소백농협과 함께 9월 30일 단양군 가곡면 게이트볼장에서 지역 내 고령농업인 150여 명을 대상으로 농업인 복지향상을 위해 ‘농업인 행복버스’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가 공동으로 실시하고 있는 ‘농업인행복버스’는 복지 접근성이 떨어지는 농촌지역에 찾아가 의료지원, 장수사진 촬영, 검안·돋보기 지원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령농업인의 건강증진과 복지향상을 구현하는 농업인 실익지원 사업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방진료, 장수사진 촬영, 검안·돋보기 지원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강원도 원주시 소재의 상지대 부속 한방병원이 의료사각지대인 농촌지역을 찾아 의료지원에 나서 구슬땀을 흘렸다.

충북농협 ‘농업인 행복버스’는 의료시설이 없거나 부족한 농촌지역을 찾아 코로나19로 지친 농업인의 건강을 챙기며 활기를 불어 넣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지난 3년간 진행하지 못했던 ‘농업인행복버스’는 올해 8월 맹동농협에서 재개해 3개 지역농협에서 실시했으며, 올해 말까지 6개의 지역농협에서 의료지원 사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단양소백농협 이기열 조합장은 “단양소백농협은 충북에서도 가장 산골에 위치하고 있고 단양에는 병원도 없는데, 이렇게 의료사각지대를 찾아와 의료사업을 진행해준 충북농협과 의료진에게 감사드린다”며 “한방진료를 받고 장수사진을 촬영하며 밝게 웃으시는 농업인의 모습을 보며 가슴 벅찬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