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청주 가경동 현대아이파크 6차 건설에서 인근 주민들이 편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청주시 홍골(흥덕구 서현로 60번길)주민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청주시청 임시청사 앞에서 편입 요구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청주시와 현대산업개발이 흥덕구 서현로 60번길 원주민 주택 38세대를 아파트 개발사업 부지에 편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가경동 홍골방죽을 메워 아파트를 건설할 경우 서현로 60번길 원주민 38가구는 저지대 침수 위험과 일조권 침해에 노출된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계속된 아이파크 건축으로 교통사고 위험과 소음, 매연 등에 시달려왔다"며 "시행사가 수익이 되지 않는 자투리 토지와 주택을 제척하고 아파트를 건축한다면 이는 청주시의 방임으로 만들어지는 난개발"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청주시에도 "주민 상생발전을 위해 원주민 주택을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개발사업 부지에 편입하고, 홍골방죽을 주민 휴식 공간으로 보존하라"고 요구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