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서경석 기자]28회 아산시민의 날 기념식이 4일 신정호 아트밸리 야외음악당에서 박경귀 아산시장과 이명수 국회의원, 시.도의원, 시민 등 1000여명의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시민의 날 기념식에는 초청 가수 알리와 아산시립합창단의 축하공연으로 축하했다.

아산시민의 날은 1995년 10월 1일 온양시와 아산군이 ‘아산시’라는 이름으로 통합 출범한 것을 기념해 열리고 있다.

박경귀 시장은 “지난 28년간 우리는 아산의 힘과 저력을 확인했다”며 “이제 아산은 나날이 성장을 거듭해 대한민국이 가장 주목하는, 시민이 자부심을 느끼고 당당하게 자랑할만한 도시가 됐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참여자치로 구현하는 행복도시 아산’, ‘신정호 아트밸리로 대표되는 문화관광도시 아산’, ‘아산항 건설을 통해 세계로 뻗어가는 아산’ 등 주요 시정 목표를 설명하고, “민선 8기는 아산시 발전을 위한 재도약의 기회이자 분수령을 만든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끊임없이 변화와 도전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아산시민대상 수상자인 △효향애향 부문 조병남 온양6동 새마을 부녀회장 △교육복지 부문 이석미 온주어린이집 원장 △문화체육 부문 김요성 (사)한국음악협회아산지부장 △경제환경 부문 김준석 온양농협조합장 △특별봉사 부문 고윤경 고령사회를 이롭게 하는 충남여성연합 아산지부 대표, 장성준 매일물류 대표 등 5개 부문 6명에 대해 아산시민대상을 시상했다.아산 서경석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