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최초 수의계약 총량제’ 등 지방자치 발전 노력 인정받아

[동양일보 박유화 기자]

박정현(사진) 부여군수가 5일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시상식에서 기초자치 부문 ‘대상’을 받았다.

 사단법인 한국자치발전연구원 주최,한국지방자치학회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은 2017년부터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거나 자치분권의 모범정책 등을 펼쳐 온 지방자치단체와 단체장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박 군수는 △충남 최초 수의계약 총량제 시행 △코로나 위기관리 대상 공모 지방자치단체 부문 최우수상 수상 △굿뜨래페이를 통한 경제공동체 실현 등 지방자치 발전에 공헌했다는 평가다.

특히 굿뜨래페이는 가맹점 간 재사용을 유도하는 순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등 전국 유일 순환형 지역화폐로 공동체 지역자본을 형성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정책으로 꼽혔다.부여 박유화 기자 pyh566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