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6일 법원의 가처분 기각에 이어 다음날 당 윤리위원회 추가 징계까지 '2연타'를 맞으면서 정치적 치명상을 입게 됐다.

법원이 이날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을 모두 각하 또는 기각한 데다, 5시간 후 열린 윤리위가 당원권 1년 정치라는 추가 중징계를 내려서다.

'정진석 비대위'까지 제동을 거는 데 실패했고, 해당 행위가 인정되며 추가 징계를 받은 터라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입지는 더욱 쪼그라들었다.

정치권에서는 보수 진영 내에서 이 전 대표의 운신 폭이 좁아진 수준을 넘어, 정치 생명 자체가 위협받는 상황에 놓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른바 '이준석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헌정사 최초로 30대에 거대 보수정당의 당권을 거머쥐었던 이 전 대표는 불과 1년 4개월 만에 강제 퇴장당하는 신세가 됐다.

전통적으로 보수진영이 취약했던 젊은 층을 지지 세력으로 끌어모으면서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2연승에 기여했지만, 기존 징계에 이날 추가 징계까지 합해 1년 6개월의 당원권 정지로 인해 내후년 총선 공천을 받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해진 처지에 봉착했다.

대선 때부터 끊임없이 빚어온 윤석열 대통령과의 갈등과 당내 친윤(친윤석열) 그룹과 잦은 충돌, 거칠 것 없던 SNS 정치 행보가 결국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으로 이 전 대표는 법원 결정에 항고해 가처분 결과 뒤집기를 노리며 법정 다툼을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법원 결정 직후 페이스북에 "의기 있는 훌륭한 변호사들과 법리를 가지고 외롭게 그들과 다퉜고, 앞으로 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가 앞서 제기한 각각의 가처분에 대한 본안 소송도 여전히 남아 있다.

이날 윤리위 추가 징계에 대해서도 가처분을 낼 가능성이 있다.

다만, 정진석 비대위가 법적 정당성을 인정받으면서 당이 안정화 수순을 밟는 상황에서 또다시 법정 다툼으로 일관하다 패할 경우 국민의힘에서 더 이상의 정치적 미래를 기약하기 힘들다는 점은 큰 부담이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이 전 대표가 이제는 섣불리 가처분을 제기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 전 대표가 공언한 '더 외롭고 고독한' 길이 법정 다툼이든 아니든, 그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이미 사이가 틀어질 대로 틀어진 국민의힘으로의 복귀는 쉽지 않다는 전망도 많다. 

이 때문에 앞으로 이 전 대표의 입장과 상관없이 '신당 창당' 시나리오가 더 많이 거론될 전망이다.

그는 지난 8월 페이스북, 지난달 초 대구 기자회견 등을 통해 신당 창당에 선을 그은 바 있다. 

하지만 법원 결정에 추가 징계로 당내 고립이 더욱 심화한 현 시점에서는 '탈당 후 신당 창당' 카드를 만지작거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에서 2024년 총선 공천을 받기 사실상 불가능해져 스스로 당을 뛰쳐나가지 않으면 원내 입성을 할 수 없다는 전망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달 21일 발표된 한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 '이 전 대표가 재징계를 받아 출당해 신당을 창당하면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35.9%가 지지 의사를 보였다.

실현 가능성과 별개로 친윤 그룹의 행보에 반감을 지닌 당내 친이준석계 인사들을 규합해 집단 탈당 후 제3지대를 형성하지 않겠느냐는 '설'도 이제는 더 많이 흘러다닐 것으로 보인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