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우주산업 삼각 체제 구축 방침 환영

정부가 미래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 중인 우주산업클러스터 3각 체제 구상도. 대전시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대전시가 정부가 미래 전략 산업으로 추진 중인 우주산업클러스터 3각 체제의 한 축으로 지정될 전망이다.

정부는 7일 당초 2개 지역으로 계획됐던 우주산업 클러스터 지정을 1개 지역 더 늘리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계획 변경안을 확정했다.

위원회는 기존 발사체 특화지구와 위성 특화지구에 이어 연구인재개발 특화지구를 추가 지정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추진계획 수정(안)'을 심의했다.

이에 따라 발사장이 있는 전남 고흥과 항공우주기업이 모여 있는 경남 사천 등 기존 유력 후보지 외에 연구개발 중심지 대전에도 우주산업 클러스터가 들어선다.

그동안 지역 정치권과 대덕연구단지 등에서는 기존 우주 관련 연구기관과 대학이 몰려 있는 대전 지역에서 추가 지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윤석열 대통령도 '3축 체제' 추진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이같은 정부의 공식 방침에 대전시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석봉 시 과학부시장은 "이번 발표는 대전이 우주 도시로 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대덕특구 연구기관, 관련 기업들과 함께 우주분야 연구·인력양성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발표에서 각 특구 후보지가 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았지만, 연구·인재개발 특구는 사실상 우주·항공 분야 국책 연구·교육기관 등이 몰려 있는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