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석(가운데) 청주시장이 지난 31일 임시청사 직지실에서 체육분야 최고의 상인 체육훈장 청룡장을 청주시청 양궁부 김우진(왼쪽 두번째) 선수에게 수여한 뒤 양궁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이범석 청주시장이 지난 31일 임시청사 직지실에서 체육분야 최고의 상인 체육훈장 청룡장을 청주시청 양궁부 김우진 선수에게 전수했다.

이날 남자양궁부 전체 선수단은 체육훈장의 최고 등급의 훈장을 받는 김우진 선수와 기쁨을 함께 나누고 축하해 주기 위해 전수식에 참석했다.

이 훈장은 체육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체육의 위상을 높이고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것으로 김우진은 2009년부터 양궁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남자단체전 금메달을 연속으로 획득하며 국위를 선양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는 김우진의 해다. 세계 최강이 겨루는 2022 현대양궁월드컵 4차 대회 기간 중 부인이 득남하고 김우진은 2관왕에 오르는 경사가 겹쳤다.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멕시코 틀락스칼라에서 열린 현대양궁월드컵 파이널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올해 총 6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며 세계양궁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이 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자기 자신과 싸우며 묵묵히 훈련해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국위를 선양하고 청주시의 명예를 드높여 준 것에 감사하다”며 “마지막 대회까지 최선을 다해 준 선수단 여러분께 박수를 보낸다”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