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중소기업제품 구매 활성화 공공기관 오찬 간담회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김명규 경제부지사는 도내 공공기관 간부들을 만나 충북중소기업제품을 애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사진)

18일 도청 인근 식당에서 진행된 간담회는 김명규 충북도 경제부지사 주재로 한국전력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7개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간담회는 10월 20일 개최된 중‧남부권 기업현장간담회에서 공통 판로지원에 대한 요구가 많아 그에 따른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명규 경제부지사는 “도내 제조업체 가운데 96%가 50인 이하 기업이며, 이 중 4인 이하가 65.3%를 차지할 정도로 열악한 상황이고 최근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등으로 경제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각 기관에서 공사발주, 물품 구매 시 도내 중소기업 생산제품을 적극 활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충북도는 도내에서 생산하는 중소기업제품 구매 지원을 위해 올해 6월 ‘충북도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