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고충·애로 수렴 사업 진행" 약속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오송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이주대책과 보상대책에 관해 충북도, LH, 농림축산식품부 등의 졸속행정에 대하여 불만을 제기한 가운데 21일 충북도 바이오기반과 관계자 3명이 대책위 사무실을 방문했다.

충북도 관계자들은 이날 대책위 고충과 산업단지 관련 애로사항에 대해 의견을 청취하고, 주민들과 최대한 소통하고 화합해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책위는 그동안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재지정돼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할뿐더러 편입되는 사업지구가 농업진흥지역으로 약 93%가량 해당해 쉽게 협의가 안돼 사업승인을 내지 못하는 점 등 답답한 심경을 토로해 왔다.

하지만 첫번째 주민대책위원회와 도 관계자와의 협의가 이번에 성공적으로 이뤄지면서 앞으로 오송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대책위는 더불어 농림축산식품부에서도 그동안 농업진흥지역 해제에 관련 주민의견 청취에 대해 부족한 행정절차를 꼼꼼히 해 주민들과의 의견을 좁힐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