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음성군이 이차전지 중심도시로 비상하고 있다.

충북도와 음성군은 29일 청주 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 이차전지 산업육성을 위한 ‘충북 이차전지 산업육성 협의회’ 출범을 알렸다.

행사에는 김영환 도지사를 비롯 조병옥 군수와 기업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해 협의회 출범을 축하했다.

협의회는 이차전지 산업이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하고 기업·교육기관·연구기관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강화하기 위해 설립됐다.

향후 협의회는 이차전지 산업의 주요 안건을 논의하고, 세미나·기술교류회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군은 현재 이차전지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이차사용 기술 지원센터 구축사업(사업비 171억원)과 마이크로 비히클(MV) 및 응용제품 배터리 안전 신뢰성 평가 기반 구축사업(사업비 74억원)을 추진 중이고, 관련 기업 유치에도 적극 나서 ㈜코캄, (주)국전약품 등의 투자를 이끌어 냈다.

조병옥 군수는 "이차전지 육성전략을 바탕으로 시험평가 인프라 구축과 관련 기업 유치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음성 한종수 기자 h3325@hanmail.net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