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문화예술후원 선포식’ 개최

[동양일보 김미나 기자]기업과 예술의 만남, 충북 메세나 문화의 확산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다짐하는 비전선포식이 열렸다.

충북도와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은 29일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문화예술후원 선포식’을 가졌다.(사진)

비전 선포는 김영환(충북도지사) 충북문화재단 이사장, 임영은 충북도의회 부의장, 허경재 충북도기업진흥원 원장, 윤문원 청주산업단지관리공단 전무이사, 김경식 충북예총 회장, 이동원 충북민예총 이사장, 김선겸 청주시기업인협의회 회장, 양기분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충북지회장 등이 함께 했다.

충북문화재단은 그간 공모사업과 후원금을 지원했던 한국도자기, 벽산파워, 벽산문화재단, 셀트리온제약, KT&G 충북본부, 벨포레 리조트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날 감사패를 받은 기업 외에도 (주)정원커머스, 주식회사 씨지에스, 네패스, 동신폴리켐, 진천냉동설비, 법무사김진한사무소, 롯데알미늄, 토석연화‧(주)파인테크닉스, SK하이닉스, 에코프로, 지현기공, 한길 이에스티, 첼로병원 등 문화예술에 관심이 있는 도내 20곳 중견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김승환 대표이사는 “기업은 예술을 만나 창의성을 얻고, 예술은 기업을 만나 안정적인 활동 기반을 얻는다”며 “기업인들과 예술인들이 메세나를 활성화시키는데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밝혔다.

이날 KT&G 충북본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청년예술가의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3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미나 기자 kmn@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