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김진식 기자]괴산군은 29일‘인구감소지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 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소멸 위기 지역의 발전 방향 모색과 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인구감소지역 간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위한 협의회 출범을 위해 9개 시·군에서 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이뤄졌다.

발족식에는 송인헌 괴산군수를 비롯해 이태산 강화군 부군수, 정현수 거창군 행정복지국장, 이남철 고령군수, 박형호 신안군 부군수, 최태섭 양양군 부군수, 김광열 영덕군수, 심 민 임실군수, 이현종 철원군수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 준비위원장에 선출된 송 군수는 행정안전부의 지방소멸대응기금과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을 설명하고 명칭을 ‘인구감소지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로 채택햇다.

이들은 공동 제안문에 △수도권에 집중된 일자리 분산을 위한 경제구조 개편 대책 요청 △인구감소지역의 기본 인프라와 행정서비스 구축을 위한 재정지원 확대 요청 △인구감소지역 내 규제로 인해 소멸위기를 겪는 지역에 대한 규제완화 정책 요청 등을 골자로 담았다.

송인헌 준비위원장은 “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계기로 인구감소지역이 서로 힘을 모아 지방소멸 대응 성과를 창출하기를 바란다”며 “공식 협의회가 원활히 출범할 수 있도록 인구감소지역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괴산 김진식 기자wlstlr122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