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안전사고 무방비 노출
교육기관·지자체 계도활동 활발

최근 중·고등학생의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 사용이 늘면서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무면허 운행이 만연되자 청주남중은 교문에 안전교육 생활화를 홍보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윤건영 충북교육감이 29일 오전 모교인 청주고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전동킥보드 사고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속보= 최근 전동킥보드 교통사고로 인한 학생 부상 등 안전사고와 사망사고가 발생하면서 교육기관 등에서 계도활동이 활발하다.▶16일자 5면

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7일 새벽 4시께 A씨(39)가 청주시 산남동 도로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던 B(17)군을 들이받고 달아나는 뺑소니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특정범죄가중처벌상 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무면허로 전동킥보드를 운행한 B군에게는 범칙금이 부과됐다.

앞서 지난 7월 25일 청주시 흥덕구 외북동 한 도로에서 전동킥보드로 출근하던 이용자가 굴삭기와 부딪쳐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최근 청소년의 무면허 전동킥보드 운전이 늘면서 안전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됨에 따라 안전의식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해 청주에서 발생한 개인·공유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 등에 의한 사고는 모두 41건이다.

지난해 1월 청주시에 등록된 공유킥보드 업체는 3곳 780대에 불과했지만, 현재 7개 업체 5700여대로 크게 늘었다.

인도와 차도를 넘나들며 주행하는 전동킥보드 때문에 시시때때로 위협을 받는 상황이다.

도로교통법상 개인형 이동장치(PM)로 분류된 전동킥보드는 반드시 원동기 이상의 면허가 있어야 이용 가능하고, 차도나 자전거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충북교육청은 29일 오전 청주고에서 흥덕경찰서, 도로교통공단 충북지부, 청주고 학생자치회와 함께 ‘합동 교통안전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캠페인은 ‘면허 따고, 헬멧 쓰고, 나 혼자 탄다’슬로건으로 청소년들의 전통킥보드 사고예방과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날 전동킥보드 운행을 위해서는 면허가 필수라는 것을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설명하고 안내했다.

학생들에게 자기 몸을 지킬 수 있는 보호 장구 착용을 안내·권고하고 2인 이상 탑승 금지 법규 준수도 당부했다.

청주고 학생은 “평소 전동킥보드 운행에 대한 법규를 전혀 생각하지 않았는데, 오늘 캠페인 활동에서 나의 생명을 지키는 방법을 알았다”며 “안전수칙을 꼭 지키겠다”고 말했다.

윤건영 교육감은 “학생들의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학생들이 전동킥보드의 올바른 사용법을 인지해 안전사고에 노출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을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7월 충북교육감직인수위원회에 1호 민원으로 학생 안전과 직결된 무분별한 전동킥보드 이용 규제가 접수돼 교육김 학교를 방문해 현장 이용 실태와 우려의 목소리를 청취한 바 있다.

청주시는 지난 25일 전동킥보드 이용률이 높은 충북대를 중심으로 교통안전공단, 흥덕경찰서와 합동으로 안전 홍보·계도활동을 벌였다.

학생들에게 전통킥보드 이용시 △원동기장치 면허 이상 소지(만 16세 이상) △동승자 탑승 금지 △안전모 착용 △약물(음주) 운전 금지 등을 당부했다. 지영수 기자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