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행 전·후 범죄발생 건수 43% 감소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청주시가 범죄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셉테드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29일 시에 따르면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종합계획에 맞춰 상당구 남주동과 봉명1동 봉명초등학교 일원에 3억여 원을 투입해 지난 7일부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다음 달 준공할 계획이다.

CPTED는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의 약자로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설계이며, CCTV와 가로보안등과 yellow zone, 안심거울, 벽화조성 등 범죄취약지역에 적합한 기법을 도입해 안전한 정주 여건을 조성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목적이 있다.

사업 대상지는 노후되고 범죄에 취약한 남주동과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인 봉명1동 봉명초등학교 일원 18만㎡이다.

시는 경찰서 범죄예방진단팀과 협의하고 지역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사전절차 진행 후 안내판과 안심거울, 옹벽도색, 가로보안등 교체 및 신설, CCTV, 비상벨 등을 설치하고 있다.

특히 올해 사업은 전년도와 달리 법무부 범죄예방 환경개선사업 사업지로 선정돼 범죄예방환경연구기관의 자문을 받아 보다 체계적인 CPTED기법을 반영해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지역 안전 확보에 기여했다.

시 관계자는 “셉테드 사업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관심도 제고와 사업 참여를 적극 유도함으로써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환경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2017년도 육거리시장 일원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시외버스터미널 주변과 오창읍 구룡리 원룸지역, 복대1동, 사창동 중앙여고 일원, 용암동 용암광장 일원에 2018년도부터 단계별 사업으로 현재까지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추진한 사업대상지의 범죄 발생 건수를 사업시행 전후 1년을 비교한 결과 4721건에서 2703건으로 사업 시행 전 대비 약 43% 감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