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박승룡 기자]충북도립대 최초로 연임(6~7대)을 한 공병영 총장이 취임 후 만 5년의 임기를 마치고 29일 이임식을 가졌다.

2017년 11월 30일 취임한 공 총장은 폐교 위기의 대학을 정상대학으로 만든 ‘구원투수’로 불리며 대학발전에 큰 공을 세웠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21년 전국 국공립 전문대학 총장협의회 회장을 맡으면서 정부와 협의체를 만들고 ‘지방대 간호학과 신설’법안을 국회에 통과시키는 중추적인 역할도 했다.

‘지방공립대학의 신화’로 불리는 공 총장은 취임 1년부터 남달랐다. 당시 대학구조개혁 평가 'D등급' 학교에서 두 단계나 뛰어올라 '자율개선대학'에 당당히 진입한 것이다.

역대 6명의 총장이 다녀갔지만, 성과는 단연 1등이라는 것의 학내 정설이다.

공 총장은 이임사에서 “5년간 어려운 길을 함께 걸어온 교직원들에게 가장 감사하다”며 “이별이 있으면 만남이 있듯이 내 인생에서 이 대학은 꿈이고 희망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대학이 지역과 상생하는 명문대학으로 나아가길 응원하고 바란다”고 말했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