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기업 보호·육성 통해 중기 경쟁력 강화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청주시가 지역기업 보호·육성을 위해 민선 8기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상품 우선구매 제도가 호평을 받고 있다.

30일 시에 따르면 이범석 청주시장의 지시로 시의 전 부서는 수의계약 시 지역상품 우선구매 추진, 각종 공사발주 시 설계부터 지역업체 생산제품 반영, 관급자재 구매·중소기업제품 등 공공구매 목표 달성 시 지역상품을 우선구매하고 있다.

△4단계 시스템 마련된 ‘지역상품 우선우매’

시는 즉시 시행이 가능한 시 산하 전 부서, 출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지역상품 우선구매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한 4단계 시스템을 마련했다.

1단계는 사업 설계부터 지역 업체를 우선 반영하고 지역 외 업체 선정 시 사유서를 작성, 2단계에서는 일상감사와 정기감사, 3단계는 계약 내역 시 홈페이지에 전체 공개, 4단계는 지역 기업이 참여한 모니터단의 사후검증으로 지역상품 우선구매 제도가 완전히 정착되도록 했다.

시의 본격적인 4단계 시스템 추진과 함께 지난 10월 ‘지역상품 공공구매 실무협의회’를 구성했고, 이를 통해 시의 하수처리시설 관리대행업체 선정 시 지역업체 참여 비율을 확대해 현재 30%에서 49%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향후 5년 동안 지역업체들은 210억원 상당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시 내부적 행정시스템에 지역상품 우선구매 창구를 개설, 관내 지역기업 DB를 구축해 직원들이 이용하고 있다.

△중소기업과의 소통으로 효과 UP

이와 함께 시는 지역 중소기업과 14개 기업인협의회 등과 현장대화 및 간담회를 순회 실시해 애로사항과 지역상품 우선구매 활성화 방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현장소통에서 기업들은 시에서 지역상품을 많이 구매해 줄 것을 요구했다. 시는 발 빠르게 도내 공공기관과 유관기관 및 교육청 산하 초·중·고·대학교, 군부대 등 기업 생산제품 목록을 발송했다.

△우수 중소기업 氣(기)살리는 적극행정

시의 이러한 적극행정은 중소기업의 상품 질 개선ㆍ 경쟁력 제고 등 기업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고 있다.

지역의 가구제작 업체 대표는 “시에 납품도 하고, 제품에 대한 문의전화도 많이 온다”며 “말로만 하는 행정이 아닌 직접 현장에 찾아오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청주시 소재 중소기업들은 전국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가 다수 존재한다”며 “제도적 뒷받침을 통해 기업이 스스로 경쟁력을 키우고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