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한종수 기자]음성군이 주민자치 시대 개막 준비에 본격 나섰다.

군은 지난 1~3일 음성·맹동·대소·감곡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주민자치회로 전환 예정인 주민을 대상으로 풀뿌리 자치활동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주민설명회는 전문 강사를 초빙해 △주민자치회와 주민자치 위원회의 차이점 △주민자치회 전환의 필요성 △역할 등에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주민자치회는 주민 누구나 참여해 마을 계획을 수립하고 동네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민 대표 기구로, 기존 주민자치 위원회가 행정업무의 단순 심의·자문역할에 그쳤다면 주민자치회는 주민 총회를 통해 지역의 현안과 의제를 포함하는 자치 계획을 수립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군은 주민자치회 전환을 통해 실질적 주민자치를 실현하고자 지역 주민과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관련 조례 제정, 행안부 승인 등 주민자치회 전환을 착실히 준비했다.

이번 설명회에선 중부내륙연계발전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도 마련됐다.

군은 법 제정에 적극 동참해 충북도와 상생·협업으로 지속가능한 균형발전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군은 특별법 제정으로 수변지역 등 저수지 주변 개발이 본격 시행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민들은 "마을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주민자치회 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조병옥 군수는 "앞으로 주민자치회는 지역사회 발전의 구심점 역할이 기대된다"며 "성공적인 주민자치회 전환을 통해 풀뿌리 주민자치를 실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음성 한종수 기자 h3325@hanmail.net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