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새벽 3시 17분께 충북 진천군 덕산읍 한 식품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제공=충북소방본부)
7일 새벽 3시 17분께 충북 진천군 덕산읍 한 식품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제공=충북소방본부)

 [동양일보 맹찬호 기자] 6일 밤 9시 40분께 충북 진천군 덕산읍 한 식품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공장 2개동(3316㎡)과 기계설비 등이 불에 타 25억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28대의 소방장비와 인력 120명을 동원해 약 8시간 30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맹찬호 기자 maengho@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