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수소청소차 실증 위한 업무협약, 차량 인도식 추진

신형근<사진 오른쪽 두번째> 충주시부시장이 7일 천안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현대자동차, 한국자동차연구원·실증참여지자체 등 3개 기관과 함께 수소 특장차 실증연구를 위한 협약식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충주시는 7일 천안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현대자동차, 한국자동차연구원·실증참여지자체 등 3개 기관과 함께 수소 특장차 실증연구를 위한 협약식·차량 인도식을 했다.

협약은 국내 공공용 수소화물차 보급·수소경제 활성화와 친환경차량의 국민수용성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시는 지난 10월 수소버스충전소 준공과 함께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를 운행 중으로 수소청소차 실증사업과 함께 청정수소 생산 유통 활용 전주기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는 음식물쓰레기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이용해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있다. 이를 수소 청소차 연료로 공급해 수소청소차의 친환경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충주시는 바이오 그린수소 충전소 준공, 그린수소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내륙의 그린수소 중심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재생에너지 기반 수전해 그린수소 생산사업 추진 등을 통해 청정수소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충주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