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한종수 기자]국립소방병원 착공식이 8일 충북혁신도시에서 열린다.

국립소방병원은 화상, 정신건강, 근골격재활 등 소방공무원에 특화한 진료를 위한 의료공간과 질병 연구를 위한 소방의학연구소로 구성될 예정이다.

연면적 3만9433㎡(지하2층, 지상 4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며, 302병상과 19개 진료과목을 갖출 예정이다.

개원준비단은 서울대병원이 수탁 운영 중이다.

전국 최초 소방관 전문 의료기관인 국립소방병원은 2025년 하반기 개원 목표다.

소방청 관계자는 "소방공무원의 숙원인 국립소방병원은 소방관 복지여건 개선과 지역 주민을 위한 공공의료기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음성 한종수 기자 h3325@hanmail.net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