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지역제품 구매·판매 활성화 종합계획' 수립돼
시·군 종합평가에도 점수반영… 성과금 차등지원

[동양일보 박승룡 기자]충북도내에서 생산되는 중소업체 제품에 대한 관급구매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7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역제품 구매·판매 활성화 종합계획'을 수립, 매년 11개 시·군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종합평가 점수에 반영 한다고 밝혔다.

도는 그동안 지역 제품구매를 권장하는 수준이었지만, 내년부터는 평가점수도 늘릴 계획이다.

종합평가 상위권에 진입한 지자체는 도가 지급하는 성과금을 순위별로 차등 지원받는다.

제도적으로 안착을 위해 ‘지역 제품 우선구매 검증시스템’도 도입한다.

각 지자체는 사업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의무적으로 지역제품 우선구매 여부를 검토하고 5000만원 이하의 수의계약 때 관외 제품을 구매하려면 사유서를 첨부해야 한다.

조달 물품도 지역업체를 포함, 시장조사를 사전 이행을 해야 하고 관외 업체 물품구매에 대한 적정성 감사평가도 추가된다.

도 관계자는 "지역 중소기업 제품의 구매를 유도하고,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정책의 첫 시작으로 생각된다”며 “다양한 중소기업의 목소리를 청취해 새로운 시책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외에도 중소기업 마케팅 역량 강화 지원, 우수 여성기업 특별판매전 운영, 국내 대형 전시·박람회 참가, 제품·포장 디자인 개발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