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의회 최규 의원. 서구의회 제공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정례회기 중 휴가를 내고 월드컵 관람을 위해 카타르를 다녀온 더불어민주당 소속 최규 대전 서구의원에 대한 구의회 차원의 징계가 오는 9일 논의된다.

대전 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7일 회의를 열고 최 의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다.

최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 등은 오는 9일 열리는 윤리심사자문위 자문과 윤리특위 심의를 거쳐 본회의에서 의결된다.

최 의원은 정례회가 한창이던 지난달 23∼25일 휴가를 내고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카타르로 출국해 경기를 관람하고 돌아왔다.

최 의원이 휴가를 낸 지난달 23∼25일 도시건설위원회는 최 의원 없이 행정사무감사와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했다.

그가 귀국한 지난달 30일에도 최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예결위가 추경을 다룰 예정이었는데, 돌연 일정이 취소됐다.

앞서 최 의원은 지난 5일 본회의 신상발언을 통해 "주민 대표로서, 또한 의회 의원으로서 신중하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경솔한 행동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며 공식 사과한 바 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