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우 청주시의원이 8일 시의회 2차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청주시의 늑장 제설행정에 대해 비판하는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더불어민주당 정재우 시의원이 8일 74회 청주시의회 2차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청주시의 늑장 제설행정을 비판했다.

정 의원은 "지난 6일 벌어진 청주시 교통마비 사태에 대해 청주시민을 대표해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초유의 교통대란과 함께 중·고등학교 기말시험 등 주요 일정이 지연되며 많은 사회적 혼란을 겪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경상 5건 이상을 포함해 51건 이상 교통사고 등의 물리적인 피해와 추산조차 어려운 각종 사회적 비용이 들었다"며 "당일 빠르면 오전 4시 20분에 기상상황을 확인해 6시께 제설작업을 추진했음에도 구청별로 늦게는 9시가 돼서야 제설이 시작됐고 최대 6시간 이후인 오후 3시께 완료됐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는 일부 담당자 실책이 아니라 구조적인 문제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청원구는 제설창고가 무려 5km가량 이격된 상당구에 위치하고 있고 소금과 염화칼슘을 제설차량에 적재하는 상차장비는 구별로 호이스트 장치 1개뿐이며, 내구연한이 5년 지나 노후화된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정 의원은 "보다 신속한 적재가 가능한 굴삭기 등은 민간업체와 계약으로 수요를 감당하고 있지만, 서원구의 경우 10km 가량 이격돼 있다"며 "인력도 47명의 자체 인력만 투입됐고, 유사시 민간과의 협업은 체계적으로 어려웠으며, 경찰에서 30여 차례 지원을 요청해왔을 뿐"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구별 제설 추진계획을 점검해 보다 실효적으로 개선하고, 신속한 제설을 위해 제설창고 및 관련 업체 등의 위치가 종합적으로 판단 및 선정돼야 할 것 △효과성이 입증된 염수분사장치와 열선도로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적극적인 추가구축이 필요 △민간업체를 통한 인력지원부터 읍면동별 자율제설단의 활약을 위한 지원책 마련, 경찰·소방과의 공조체계 등 유사시 체계적인 추가인력이 투입 가능한 시스템이 구축돼야 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