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의회, 이정윤 의원이 5분발언을 통해 명품 내포신도시에 맞는 광역 청소년시설 건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양일보 오광연 기자]홍성군의회(의장 이선균) 이정윤 의원(국민의힘)은 8일 291회 홍성군의회 2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남의 혁신도시인 내포신도시에 '충청남도 청소년 문화센터' 건립을 제안하면서 광역의 청소년시설 건립의 필요성 제안했다.

이 의원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의 욕구에 맞추어 학교 밖에서도 다양한 경험을 체험하고 에너지를 뿜어 낼 수 있는 기반시설을 만들어 주어야 하고 아낌없는 투자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내포신도시는 젊은 도시로 현재 7개교 5000여명의 학생이 학업에 정진하고 있다. 내포 길거리를 지나다니다 보면 청소년 활동 공간이 없어 이곳저곳 배회하는 청소년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며 “충남도서관, 충남문예회관, 충남어린이인성학습원, 충남이동형청소년성문화센터가 조성되어 있지만 정작 청소년만을 위한 전용공간이 없다”며 추진목적을 덧붙였다.

이를 위해 “내포신도시에 홍성군에서 51억원을 들여 8000여평의 부지를 확보한 상태”라며, “홍성군에서 부지를 제공하고, 충청남도에서 청소년 문화센터를 건립한다면 많은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것”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 의원은 “충청남도에서 자라나는 청소년들을 위한 도 단위 청소년 문화센터를 조성하여 우리 청소년이 본인 스스로 경험하고 젊음의 끼를 발산할 수 있는 전용장소를 만들어 도내 청소년 화합과 체험의 장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성 오광연기자 okh295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