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이정규 기자]청주시는 내년에 15개 지구 6500여 필지(758만㎡)에 대해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지적재조사사업’은 오는 2030년까지 추진하는 장기국책사업이다.

시는 2023년도 지적재조사지구로 14억여 원의 국비를 확보했으며, 상당구 성대1지구 등 15개 지구에 대한 실시계획을 모두 수립했다.

오는 2024년 12월까지 재조사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강민주 지적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재조사사업과 더불어 세계측지계변환, 소규모 불부합지 정비, 도로·철도 등 전 국토를 수치화하는 측량을 과감하게 확대시키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더욱더 토지에 대한 시민의 만족도가 극대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3년부터 2021년까지 60개 지구, 2만 711필지, 2080만 2000㎡에 달하는 지적재조사사업을 완료했으며, 2022년도 지적재조사사업지구인 상당구 방서지구 등 21개 지구, 8602필지(891만 7000㎡)의 재조사사업도 현재 순탄하게 사업 진행 중에 있으며 내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