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채움 지원 시스템 운영교사 협의회 개최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공주교육청이 학생의 학습 저해 요인 제거와 맞춤형 학습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교육청은 최근 담당교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채움 기초학력 종합지원 시스템’ 시범운영 관련 교사 협의회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온채움 시스템은 학생의 학습을 방해하는 요소를 찾아 학생들이 온전한 학습활동을 할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충남교육청에서 개발한 기초학력 시스템이다.

2023학년도 초등학교 전 학년 대상을 목표로 올해 2학기 시범 학급을 운영 중이며, 공주교육청은 기초학력 내실화를 위한 중점교육지원청으로 선정돼 현재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실제 시스템을 활용하는 교사들이 온채움 사용 후기를 직접 공유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문해력 향상 학급도구어에 대한 교사들의 의견도 들었다.

공주교육청은 온채움을 통해 학급, 학교, 교육지원청이 삼위일체가 돼 연계 협력 방안을 도모하고 정기적 협의를 통해 적극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공주 유환권 기자 youyou9999@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