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5일 새로운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종을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벤츠코리아가 출시한 차량은 스포티 SUV '더 뉴 GLE 쿠페'의 최고성능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63 S 4매틱 쿠페'와 미드 사이즈 SUV '더 GLC'의 고성능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63 S 4매틱 쿠페'는 지난 10월 출시한 더 뉴 GLE 쿠페의 고성능 버전으로 동급 세그먼트 내 최고 수준의 성능을 발휘한다. V8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585 마력, 최대토크 77.5kg.m의 성능을 자랑한다.

가격은 1억7000만원이다.

▲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63 S 4매틱 쿠페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은 벤츠 미드 사이즈 SUV 세그먼트 최초의 고성능 버전으로 GLC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고성능 라인업에서 유일하게 6기통 바이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최고출력은 367마력, 최대토크는 53.0 kg.m이다.

▲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가격은 9천500만원이다.

벤츠코리아는 "이번 2종의 고성능 SUV 모델 출시로 최근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벤츠 SUV와 메르세데스-AMG 라인업을 확대·강화했다"며 "차별화된 고성능과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