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보건의사 배치 인력 확보·남부 3군 공공의료기관 설립 건의

대표 발의자인 박한범 의원이 회의 주재로 김경숙 의원이 건의문 대독.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옥천군의회(의장 박한범)는 열약한 지역 의료환경개선을 위해 공중보건의사 인력 배치와 충청북도 남부권에 공공의료기관 설립을 건의했다.

군의회는 21일 열린 299회 1차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 의료환경 개선 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에 따르면, 현재 지역별 공공 의료 자원의 공급 격차로 비수도권과 농촌지역은 의료기관과 의료 인력이 크게 부족한 상태로 취약한 지역의료 서비스 악화를 우려했다.

현재 공중보건의사 17명을 포함 옥천군에 관내 등록 의사는 97명으로 인구 1000명당 활동 의사 수는 1.94명으로 2020년 보건복지부의 통계 자료의 전국 평균인 2.5명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전국적인 공중보건의사 인력 감소로 옥천군 공중보건의사 배치 인력도 2018년 19명에서 2022년 현재 2명이 감소한 상태이다.

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2018년도 19명 수준으로 배치 인력이 회복되어 저소득층,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서비스를 지속적 추진하고, 코로나19 등 감염병 질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요구했다.

이와함께 도내 11개 시군 중 입원진료가 가능한 공공의료기관이 없는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의 의료현실을 감안, 모든 주민이 차별 없이 응급·외상·심뇌혈관 등 중증 의료, 산모, 신생아, 어린이 의료 등 필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적 균형 배치를 건의했다.

대표 발의자인 박한범 의장은 “공중보건의사 대부분이 민간 의료혜택이 미치지 못하는 관내 보건소와 보건지소에서 고령자,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열약한 농촌지역 의료현실을 감안해 정부의 적극적 제도적·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은 천성남 기자 go2south@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