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보건소가 21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2022-2023절기 유행성감기(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추진한다.

올해는 지난 2년간 유행하지 않았던 계절 유행성감기의 유행주의보가 이미 발령된 상황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유행성감기가 유행하지 않은 기간 동안 자연면역 감소로 감기 유행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절기의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대상은 생후 6개월부터 만 13세이하 어린이, 임신부, 65세 이상 노인이다.

오는 21일부터 2회 접종 대상 어린이(생후 6개월~만 9세미만)를 시작으로 10월 5일은 1회 접종 대상 어린이(생후6개월~만 13세)와 임신부, 10월 12일에는 75세 이상 노인부터 연령대별로 순차적으로 접종이 시행된다.

유행성감기 국가예방접종은 지정된 동네 병·의원(위탁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실시하며,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 어느 곳에서나 무료로 접종이 가능하다.

가까운 위탁의료기관은 예방접종 도우미 누리집(https://nip.kdca.go.kr)에 접속해 지정의료기관 찾기-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오접종을 예방하고 원활한 접종 대상자 확인을 통한 안전한 접종을 위해 접종 기관 방문 시에는 신분증 등 지참이 필요하다.

강민구 세종시보건소장은 “인플루엔자 유행기간이 당해 12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인 점과 접종 2주 후부터 예방효과가 나타나는 점을 고려해 가능하면 11월까지 2회 접종을 완료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