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정래수 기자]대전시가 28~30일 3일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중부권 최대 바이오 기술교류의 장인 ‘2022 바이오테크코리아’를 개최한다.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기술교류 상담회, 투자유치 설명회, 콘퍼런스, 전시교류회, 우수기업 현장방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150개 이상의 바이오 의약품·소재, 진단 및 융복합 시스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기업과 대학, 연구소, 병원, 투자기관 등이 참여해 기술거래, 공동연구, 투자 등을 도모할 예정이다.

기술, 경영 등 컨설팅을 원하는 기업들은 오는 27일까지 공식 누리집(www.biotechkorea.net)에서 신청할 수 있다.

투자유치 설명회에서는 사전 모집 및 평가를 거쳐 선정된 15개 기업이 10개 투자 전문기관을 대상으로 발표할 예정이며, 벤처투자사와의 1대1 투자상담회도 28∼29일 운영된다.

콘퍼런스에서는 배진건 이노큐어테라퓨틱스 부사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바이오헬스 분야 전문가 11명이 연사로 나서 디지털바이오 등 최신 기술 동향, 기업공개(IPO) 성공 사례, 기술사업화 전략 등을 공유한다.

85개 부스 규모의 전시교류회, 기업의 기술 및 파이프라인 홍보를 위한 사업발표회, 대전 대표 기업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테크니컬 투어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석봉 시 경제과학부시장은 "바이오테크 코리아를 통해 대전의 우수한 역량과 잠재력을 널리 알리며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산업 발전모델을 함께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