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립도서관이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대학교와 오는 28일 오후 7시 세종시립도서관 대강당에서 ‘수요 열린 강좌’를 연다.

수요 열린 강좌는 시와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간 업무협약에 따른 공동협력사업이다.

지난 4월부터 오는 12월까지 4회에 걸쳐 대학원의 전문성을 살린 양질의 교양 강의를 세종시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이번 3회차 강좌에서는 이창근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가 ‘AI와 메타버스, 미래세상’이라는 주제로 강단에 선다.

급격한 기술의 진보는 ‘인공지능이 우리의 일자리를 빼앗게 될까?’, ‘메타버스의 등장으로 오프라인 경제는 힘을 잃는 것이 아닐까?’ 하는 막연한 기대와 두려움을 촉발한다.

이번 강좌에서는 인공지능, 메타버스 등 최근 기술변화를 경제학적으로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지, 그것이 우리의 삶에 갖는 의미는 무엇인지 함께 살펴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강의 신청은 시립도서관 누리집(lib.sejong.go.kr)에서 오는 27일까지 가능하다.

조설희 세종시립도서관장은 “변화되는 기술에 따라가기 벅차고 두려울 때, 기술변화의 본질을 차분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세종 신서희 기자zzvv2504@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