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객이 가득 찬 흥타령춤축제 2022 개막식장<천안시 제공>

[동양일보 최재기 기자]‘천안흥타령춤축제 2022’이 개막 첫날인 21일 5만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오후 7시 30분 열린 개막식에는 1만5000여명이 찾아 객석을 가득 메웠다.

둘째 날인 22일에는 국제춤 공연, 전국춤경연대회 댄스부결선 등 다채로운 공연으로 축제의 뜨거운 열기를 이어간다.

기획공연 뮤지컬 능소전은 오전 11시와 오후 8시에 각각 열린다.

낮 12시에는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갈라쇼가 열리고, 오후 3시 30분과 6시 30분 장르별 스트릿 댄스스쿨도 열려 스트릿댄스 장르별 전문가에게 춤을 배워볼 수 있는 장도 마련된다.

23일에는 오전 11시 어린이를 위한 ‘핑크퐁과 튼튼쌤의 댄스파티’ 기획 공연을 시작으로, 오후 1시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무용단의 전통춤 공연인 ‘국제춤 공연’이 열린다.

오후 4시 전국춤경연대회 ‘댄스컬부’ 결선이 진행된다.

오후 7시에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거리댄스퍼레이드가 신부동 신세계백화점 앞 대로에서 진행된다. 거리페이드에는 23개 팀 1000여 명이 행렬에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친다.

24일 오후 8시 최정원, 전수경, 김보경 뮤지컬 스타들이 뮤지컬 공연에 삽입된 주옥같은 명곡을 들려준다.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국제춤대회, 전국춤경연대회, 전국대학치어리딩대회 등 결선 경연이 펼쳐진다.

안동순 천안문화재단 대표는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리는 축제지만, 많은 시민과 관람객이 축제장을 찾았다"며 "더 많은 관람객이 안전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안 최재기 기자newsart70@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