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0일부터 시범운영... 휴식, 힐링 누릴 수 있는 곳

북암농촌체험관 캠핌장.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보은군은 속리산 자락에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체류형 관광지인 ‘북암농촌체험관 캠핑장’, '삼가농촌체험관 캠핑장’ 2곳이 오는 30일~ 4일간 시범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속리산면 폐교를 리모델링한 캠핑장은 지난 2021년부터 올해 6월까지 2년간 7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1만 8725㎡의 규모로 조성됐다.

북암 캠핑장은 야영장 35면, 관리사무실 1동, 화장실 및 샤워실 1동, 개수대 2동, 어린이놀이터 1개소 등으로 구성됐으며, 삼가 캠핑장은 야영장 28면, 관리사무실 1동, 화장실 및 샤워실 1동, 어린이놀이터 1개소, 발물놀이터가 있다.

캠핑장 이용을 원하는 자는 오는 27일부터 북암·삼가농촌체험관(https://www.boeun.go.kr/samgacamp)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이용료는 야영장 1면당 5000원으로 최소가격만 받을 계획이다.

군에 따르면 현재 홈페이지 전자결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시범 운영 후 설문지를 통해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보강하고, 사용료·이용기준 등을 결정해 올 연말 전면 개장한다는 계획이다.

캠핑장 위치, 시설물, 출입 절차 등 자세한 안내는 북암·삼가 농촌체험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속리산휴양사업소(☏540-4461)에 문의하면 된다.

강재구 속리산휴양사업소장은 “속리산 청정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캠핑장이 오픈 예정이다”며 “자연과 충분히 교감하면서 휴식과 힐링, 추억과 낭만의 시간을 만끽하기를 원한다면 북암·삼가농촌체험관 캠핑장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보은 천성남 기자 go2south@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