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산학연관 연계 기업수요 맞춤형 이차전지 인력양성 업무협약 체결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 충북도가 지역 내 산학연관과 협력해 이차전지 산업의 전문인력 육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는 22일 도내 이차전지 기업 인력 수요에 대응한 산·학·연·관 연계 기업수요 맞춤형 ‘이차전지 엔지니어 인력양성 업무협약식’을 했다.(사진)

협약식에는 충북도 김명규 경제부지사, 충북보건과학대 송승호 총장, 충북도립대 공병영 총장, 충북테크노파크 노근호 원장, 충북도기업진흥원 김한기 사무국장을 비롯한 LG에너지솔루션 김장성 상무, 파워로직스 장동필 부사장, 미래나노텍 임봉수 상무, 더블유스코프코리아 조원영 상무, 유진테크놀로지 유남호 이사가 참석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전문 인력양성 프로그램 개발․운영 및 예산지원 △청년 취업 연계 △산업체 현장 체험․실습 및 기술교류 △산학연 공동 기술개발 및 기술사업화 △교육 및 연구시설의 공동 활용 등이다.

협약을 통해 충북보건과학대는 미래전문인력 양성를 위해 이차전지 학과를 개편하고 이차전지 트랙을 설치한다. 또 기업의 현장실무를 반영한 이차전지 이론과 실무에 관한 교육을 진행해 충북 기업의 현장 맞춤형 이차전지 엔지니어를 양성할 예정이다.

충북테크노파크의 실습 인프라와 도내 이차전지 관련 기업들의 현장실무 경험 등을 교육과정에 녹여내 전문 이론과 현장 실무능력을 모두 갖춘 핵심인력을 배출·보급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는 향후 사업을 분석해 충북 내 연구기관, 기업, 대학 등 지역의 참여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명규 도 경제부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은 도내 이차전지 기업들의 현장실무를 책임질 전문 엔지니어를 충북에서 배출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충북보건과학대 송승호 총장은 “이차전지 산업을 이끌어 갈 우수한 인재들을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한 플랫폼을 구축해 대학과 지자체와 산업계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대학 차원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