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여자일반부 무제한급 1위

한미진(충북도청)선수 (사진제공=충북체육회)

[동양일보 맹찬호 기자]한미진(충북도청이 103회 전국체육대회 유도 사전경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03회 전국체전을 앞두고 21~26일 울산문수체육관에서 열리는 유도 사전경기 여자일반부 개인전 무제한급에서 충북선수단에게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한미진은 예선에서 강원대표 강경민(동해시청)을 이기고 본선에 올랐다. 8강에선 김아현(전북·고창군청)을 한판으로, 4강에선 최대 라이벌 김하윤(경기·안산시청)과 대결해 절반승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한미진(충북도청)선수 (사진제공=충북체육회)
한미진(충북도청)선수 (사진제공=충북체육회)

 

결승전에서 김지윤(인천광역시청)을 팽팽한 접전 끝에 지도승으로 충북에 승전보를 전했다.

지난21일 남자대학부 -81㎏ 경기에선 김대성(청주대1년)이 은메달, 신은규(청주대2년)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충북은 103회 전국체육대회 48개종목 총 1583명(임원 437명, 1146명)의 출전한다.

맹찬호 기자 maengho@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