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박승룡 기자]충북도와 국토교통부는 22일 충청권 광역철도 개설 등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역협의회를 도 재난상황실에서 개최했다.

주요 협의 내용은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진천(남북6축) 고속도로 건설 △청주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백두대간 힐링치유공간 조성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도정 핵심사업 13건이다.

문성요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충북지역에서 추진하는 정책사업들을 정부가 잘 뒷받침할 때 실질적인 균형발전 성과를 거둘 수 있는 만큼, 지역의 의견에 좀 더 귀 기울이고 지역수요에 기반한 정책들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승룡 기자 bbhh010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