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역사 조감도. 국가철도공단 제공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국가철도공단은 이천~문경의 철도건설 2단계인 충주~문경 구간의 적기 개통을 위해 충주역 등 5개 역사에 대한 건축공사를 이번 달부터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천∼문경 철도는 사업비 2조5180억원을 투입해 93.2㎞에 걸쳐 건설된다.

이천에서 충주까지 1단계 구간(54.0㎞)은 지난해 12월 개통했으며, 충주에서 문경까지 2단계 구간(39.2㎞)에 들어설 5개 역사 건축 공사를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이달 중 시작한다.

새로 건설될 5개 역사 중 충주역은 기존 역사를 철거하고 지상 4층 규모로 건립하며, 완공 때까지 임시 역사를 설치해 여객 편의를 계속 제공한다.

나머지 4개 역사는 충북 충주시 살미면과 수안보면, 괴산군 연풍면과 경북 문경시 문경읍에 각각 위치하게 되며 역명은 국토교통부 역명심의위원회를 거쳐 추후 확정된다.

김한영 공단 이사장은 "지역의 상징성이 반영된 쾌적하고 안전한 역사를 건설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raesu1971@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