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일보 동양일보 기자]대전시가 민선 8기 첫 조직개편을 예고하고 시정 비전인 ‘일류 경제도시’로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업무 효율성을 위해 명칭과 기능을 정비하고 주요 전략 실현을 위한 핵심조직을 전진배치하는 등 대체적으로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중점을 두고 조직을 재설계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시장이 바뀌니 또 조직을 바꾼다”라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대전시는 최근 기존 2실 10국 2본부에서 2실 9국 2본부로 유사·중복된 기능의 실·국을 통폐합하는 등 '대전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마련했다.

기존 과학산업국은 전략사업추진실(2·3급)로, 일자리경제국은 경제과학국으로 명칭이 변경된다. 전략사업추진실은 과학산업국과 일자리경제국에서 담당하던 나노바이오·국방로봇 등 특화산업 육성, 산업단지 조성, 기업 투자유치 등 업무를 통합, 경제·산업 분야의 주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철도광역본부(기존 트램도시광역본부) 등 조직 명칭이 변경되며, 기존 시민공동체국과 청년가족국은 폐지하고 행정자치국과 복지국으로 각각 기능이 이관된다. 시민건강체육국과 대전시동물보호사업소도 신설된다.

하지만 대체적으로 이번 조직 개편에 대해 그다지 기대도, 관심도 보이지 않는 것 같다. 조직 개편은 지방자치제 실시 이후 지방정부가 새로 들어설 때마다 단행됐고, 그 개편이 대전시민의 삶을 나아지게 하지 않았고, ‘그들을 위한 리그’로 끝났던 탓이다.

때문에 이번 조직 개편이 이장우 시장 측근들의 전리품 챙기기, 위인설관, 전임 이미지 지우기 형태로 변질되면 않된다. 이럴 경우 조직 개편이 혁신이 아니라 최악이다.

이번에 개편되는 조직은 일류 경제도시 대전에 걸맞은 ‘경제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실현할 수 있는 실효적 모델되어야 한다. 모양만 내고 실속을 놓치는 개편이 되어선 안된다.

조직을 개편하는 목적은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대전 시민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하기 위한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