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규 충북도 경제부지사, 국토부 철도국장에 KTX세종역 논란 종결 등 현안 건의

[동양일보 도복희 기자]충북도 김명규 경제부지사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교통부 이윤상 철도국장을 만나 충북도 철도 주요 현안을 건의했다.(사진)

건의 현안은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고속철도 X축 완성 △오송 철도클러스터 조성 △KTX세종역 신설 논란 종결 등이다.

김명규 경제부지사는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통과 노선의 조속한 확정과 고속철도 X축 완성을 위한 오송연결선 건설, 오송 K-트레인 클러스터의 신규 국가산업단지 지정은 충북 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KTX세종역 신설은 오송역을 세종시 관문역으로 계획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도록 지역간 상생발전을 명시한 행복도시 건설 취지에 어긋난다”며 “수차례 불가한 것으로 논의된 사안이 반복적으로 제기되어 지역 간 논란을 유발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KTX세종역을 포함한 충북도 철도현안 해결을 위해 정부와 세종시 등 인근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복희 기자 phusys2008@dynews.co.kr


동양일보TV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